가고파여행(주)

메뉴

산과여행

>산과여행 > 한라산 등반(2박3일-크루즈)

한라산 등반(2박3일-크루즈) 홈페이지 바로가기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1층       

한라산 등반(2박3일-크루즈)
한라산 등반(2박3일-크루즈)

  • 산행지명 : 한라산 등반(2박3일-크루즈)
  • 행정구역 :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1층
  • 정     상 : m
  • 안내전화 : 02-535-0114
주변숙소
    주변숙소 전체보기
* 한라산 국립공원 연락처   성판악: 064-725-9950 / 관음사: 064-725-9950 / 영실: 064-747-9950 / 어리목: 064-713-9950
* 당일 기상악화로 한라산 등반을 못할시 가능한 오름과 관광으로 대체하며 여행경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오하마바호의 선내공연 및 불꽃놀이는 금요일 행사에 한하며, 기상여건상 불꽃놀이는 최소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선택관광 : 마상쇼(1인 12,000원),  승마(1인 11,000원),  코끼리쇼(1인 12,000원),  유람선(1인 16,500원)
* 기상악화로 출항을 못하실 경우는 환불처리가 가능합니다
* 제주도에서의 기상악화로 인한 체류연장에 따른 경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

우리나라 3대 영산(靈山)중의 하나인 한라산은 한반도의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발 1,950m로 남한에서 가장 높다. 또 다양한 식생 분포를 이뤄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고 동·식물의 보고(寶庫)로서, 1966년 10월 12일 천연기념물 제182호인 한라산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다.

신생대 제4기의 젊은 화산섬인 한라산은 지금으로부터 2만5천년 전까지 화산분화 활동을 하였으며, 한라산 주변에는 360여 개의 ‘오름’들이 분포되어 있어 특이한 경관을 창출하고 있다. 또한 섬 중앙에 우뚝 솟은 한라산의 웅장한 자태는 자애로우면서도 강인한 기상을 가슴에 품고 있는 듯하다. 철 따라 어김없이 바뀌는 형형색색(形形色色)의 자연경관은 찾는 이로 하여금 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하는 명산으로, 1970년 3월 24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2002년 12월에는 ‘UNESCO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다.

특히 태고의 신비를 그대로 간직한 한라산과 아름다운 땅 제주는 신이 우리에게 선물한 최고의 보물이자 세계인이 함께 가꾸어야 할 소중한 유산으로 인정받아 2007년 6월 27일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이 우리나라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고, 2010년 10월 4일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았다.

어리목탐방로

제주시와 서귀포시 중문동을 잇는 1139번 도로 (1100도로)를 이용
제주시-어리목탐방안내소 약 35분소요, 중문-어리목탐방안내소 약 50분 소요.

영실탐방로

제주시와 서귀포시 중문동을 잇는 1139번 도로 (1100도로)를 이용
제주시-영실 탐방안내소 약 50분소요, 중문-영실탐방안내소 약 30분 소요.

성판악탐방로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잇는 1131번 도로 (516도로)를 이용
제주시-성판악탐방안내소 약 30분소요, 서귀포시-성판악탐방안내소 약40분 소요.

관음사탐방로

제주시 아라동 산천단과 탐라교육원, 천왕사를 잇는 1117번도로를 이용
제주시-관음사탐방안내소 25분 소요, 서귀포시-관음사탐방안내소 50분소요
(노선버스는 주말에 한시적으로 운행함)

돈내코탐방로

서귀포시 돈내코유원지와 탐라대학교를 잇는 1115번도로를 이용
제주시-돈내코탐방안내소 약1시간소요, 서귀포시-돈내코탐방안내소 25분 소요
(5.16 도로 버스 이용 시  서귀포관광고등학교 앞에서 시내버스 환승 - 버스시간표 자료실)

   도봉산 생선구이   (서울시 도봉구 동봉산로 9999)  
전화번호 : 02-999-9999
도봉산입구에 있는 맛있는 생선구이집입니다.


[☎ 현지전화 :   ]        

오하마나배
인천연안여객선 터미널 내부...
한라산 등산
한라산 등산
한라산 등산

행사 취소 요청시
- 예약일로 부터 출발 3 일전까지 취소 요청시 여행 경비의 10% 배상
- 예약일로 부터 출발 1 일전까지 취소 요청시 여행 경비의 20% 배상
- 예약일로 부터 출발 당일 취소 요청시 여행 경비의 50% 배상